교육과정 설명회, 부모님과의 첫만남

2016.03.28 21:51

우리 교실


지난주 교육과정 설명회가 있었다. 교육과정에 대한 설명회이긴 하지만, 학교를 찾는 부모님들의 관심은 담임선생님을 만나보는 것. 아무래도 1학년 학부모님들의 관심이 가장 높은 편이다. 아직도 학교는 찾아오기 쉽지 않은 곳이라는 대부분 생각하고 계신 것을 보면, 앞으로도 학교가 얼마나 많이 변해야 하는가 하는 생각이 든다. 

나는 담임으로, 부모님들이 가진 생각들을 듣고 싶다. 어떻게 내 아이에 대해서 아주 ‘객관적’이고 ‘냉철할’ 수 있겠냐만은 그래도 부모님이 관찰하는 학생의 모습을 듣는 것은 담임에게도 매우 중요한 일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부모님의 이야기를 들음으로써 부모님이 학생을 안내하고 양육하는 방식에 대해 조금은 알게 된다. 이 또한 학생을 이해하는 데 도움을 준다. 

우리반 학생은 총 36명. 부모님은 7분이 오셨다. 아버지는 단 한 분. 
우선 부모님들에게 인사를 드리고, 딸 자리에 가서 앉으라고 말씀드렸다. 
포스트잇을 한 장 나누어 드리고, 딸에게 하고 싶은 말씀을 좀 써서 책상에 붙여 놓으라고 말씀드린다. 
작은 메모이기는 하지만, 부모님에게도 우리반 학생에게도 큰 선물이 된다. 
엄마, 아빠가 학교에 찾아와 써둔 메모는 일년 동안 소중하게 책상 한 켠을 지킬 것이다. 

그리고 내가 담임으로 학급에서 무엇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지에 대해서 말씀드린다. 아직은 만들어 가고 있는 학급문고에 대해서도 말씀드리고, 창틀을 지키고 있는 작은 꽃화분에 대해서도 말씀드린다. 

학생들과의 ‘상담’은 미뤄두었다. 우선 관찰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생각했고, 작년 ‘상담’이라는 이름으로 학생들에게 학기초부터 너무 큰 부담을 준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조금은 익숙해진 상태에서 이야기를 해야 그나마 나을 것 같고, 또 관찰을 통해서 알게된 것들을 확인할 수 있어야 또 이야기가 될 것 같아서이다. 그리고 ‘상담’이라고 부를 만한 ‘상담’이 되지 않는 데, ‘상담하자’ 부르는 것도 그닥 마음에 들지 않아서 미뤄뒀다. 정말 ‘상담’이라기 보다는 ‘담임선생님과의 차 한잔’ 시간으로 부르는 게 더 낫지 않을까 싶다. ‘차’를 준비해야 겠다. 

벌써 3월이 지나가고 있다. 우선 학급에 벌여놓은 일들이 있는 데, 4월이 되면 그 일들이 자리 잡기를 바란다. 

매일 아침 교실에 들어가면 학생들의 얼굴을 확인하고, 창가를 지키고 있는 꽃화분들을 만지며 살핀다. 우리 교실에서 모두 잘 자라기를. 꽃 하나 말라가도 마음을 졸이게 된다. 학생 하나가 기분이 우울하면 더더욱 마음을 졸일 것이다. 모두 소중하게 잘 자라가길 바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토로록알밥 학교/학급경영 교실, 학교

#016 교실환경 : 묻는 말에 답하세요.

2015.11.30 11:29

2015-10-28 at 17.44.03

국민학교 다닐 때, 중학교 다닐 때, 환경미화 심사일은 아주 곤혹스러운 날이었다. 왜 그렇게 청소를 하는 지도 모르고, 마른 걸레를 들고 금속광택제를 들고 복도에 주저 앉아 난간을 닦고, 계단을 닦았다. 미쳐 머리를 자르지 못해서 학교 안에 있는 '티비보며 아이들 머리를 바리깡으로 자르는' 아저씨에게 머리를 맡기고 땜통을 얻어 오고는 했다. 손수건을 준비해야 하는 데, 준비하지 못해서 티슈를 여러개 겹쳐 흔들어 보고는 했다. (물론 이런 티슈들은 복도로 불려 나가서 좀 맞았다.)

이제 학교에는 그런 환경미화(?) 따위는 없다. 학교에는 청소만 하는 분도 계시고, 학생들은 자기 교실이나 복도 정도를 청소한다. 나는 아주 깔끔한 청소에 관심이 많은 편은 아니다. 학생들의 건강을 염려해서, 청소하고 환기도 하라고 이야기 하는 편이기는 하다. 깨끗한 것도 좋지만, 교실이 좀 포근했으면 하는 게 내 생각이다. 하루의 대부분의 시간을, 일주일의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는 교실이다.

그래서 교실에 책을 갖다뒀고, 최근에는 부모님이 선물해주신 화초도 들어와서 녹색도 더 했다. 세월호 참사 기간에는 학생들과 포스트잇으로 세월호에 대한 생각을 나누기도 했고, 그 기록은 그대로 교실벽에 남았다. 그리고 최근에 시작한 건 포스트잇벽이라고 할 만한 것이다.

남자친구를 내려주세요.

포스트잇으로 하는 활동 들에 대해서 검색을 하다가 알게된 것인데, 전지 크기 정도의 종이를 붙이고 수업을 마치고 나서나 학교를 마치고 집으로 가기 전에 선생님의 질문에 답을 하고 가는 것이다.

크리스마스 선물로 받고 싶은 것을 무엇이든 써보라고 했더니, '남자친구'라고 쓴 아이들이 꽤 있다. 그리고 10만원에서 100만원까지 돈을 써둔 학생들도 많다. 학교를 벗어나서 마음껏 놀려면 돈도 필요한 것이고 같이 놀 남자친구도 필요할 것이다. 내 답을 쓸 칸은 없어서 종이 아래 쪽에 칸을 하나 만들고 나도 내가 받고 싶은 선물을 썼다.

가치에 대해 말해보자.

우선 워밍업(?)으로 크리스마스 선물에 대해 써봤으니 이제 곧 새로운 질문들을 할 것이다. 주로 학생들에게 묻고 싶은 것은 '기분'이나 '가치'에 대한 것들이다. 아이들에게 소개하려고 '아름다운 가치사전'이라는 책을 샀다. 그림과 사진이 풍부하고 글자도 커서 초등학생들이 보기에 딱 좋을 만한 책이다. 우리가 소중히 생각해야 할 가치들에 대해 정의하고, 그 가치들이 행동으로 드러났을 때 어떤지 예도 들어준 책이다. 학생들에게 이를 소개하고, 자신이 실천한 바에 대해 써보라고 할 생각이다. 학생들의 이야기를 자연스럽게 들을 수 있는 기회, 그게 가장 소중하다. 그리고 학생들에게서 경험을 들음으로써 학교 생활에서 보고 들은 바를 생활기록부에 작성하는 데도 좋을 것 같다.

신고

'학교 > 학급경영'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5. 우리반이 지켰으면 하는 것들  (0) 2016.03.01
#016 교실환경 : 묻는 말에 답하세요.  (0) 2015.11.30
시간관리 : 시간측정하기  (2) 2013.05.06
Bill Gates의 조언  (0) 2013.04.26

토로록알밥 학교/학급경영 교실, 선물, 진주여고, 학교

"공부에 도움이 되는 Web 도구들 사용법" 프로젝트를 시작합니다. #krsam #샘

2012.01.27 20:54

저는 고등학교에서 영어를 가르치는 교사입니다. 

새학기를 준비하면서, 
이전에는 전혀 해보지 못했던 시도를 해보려고 합니다. 

늘 좋아하고, 관심가지고 오던 것이라, '매우 어려울 것'이라고 생각하지는 않지만, 
교실에서는 어떻게 적용할 수 있을 지,
학생들은 어떻게 받아들일지 걱정이 되기도 하고, 설레이기도 합니다. 





다음은 지금 작성 중인 웹툴소개 방안에 제가 썼던 글의 일부입니다. 




1. 웹툴을 학생들에게 소개하고자 하는 목적

인터넷 서비스는 정말 다양해졌고, 별도의 사용료없이 좋은 서비스들을 활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기억할 것들, 검색해봐야 할 것들은 늘었고, 개인의 저작물은 대개 ‘컴퓨터를 이용해서 만든 것'입니다.

저는 올 한해 여러분들에게 제가 생각하기에 몇가지 가장 기본적이면서도 강력한 웹툴/웹서비스를 소개하고자 합니다. 직접적으로 영어라는 과목을 학습하는 데 도움이 되지는 않을 수도 있지만, 어떤 목적으로도 사용될 수 있는 확장성을 가진 서비스들이기 때문에 저는 이 툴/서비스를 소개하면서 영어 공부도 함께 할 수 있도록 안내할 생각입니다. 툴/서비스에 대해 이해하고, 그를 영어학습에 활용할 방법이 있으면 여러분이 저에게 그 방법을 제안해도 좋을 것입니다.

2. 소개할 웹툴/서비스

에버노트, 구글 Docs, 구글Reader, Slideshare

3. 계획의 구성
가. 해당 서비스를 선택한 이유. (질문예, 왜 Google Docs인가?)
나. 영어학습에의 의의(질문예, Google Docs가 영어학습에 혹은 학습에 도움이 되나?)
다. 수업방법/과정(질문예, 어떻게 구글닥스 사용법을 가르쳐야 할 것인가?)
라. 수업내용 (질문예, 어느 정도 깊이로 기능을 가르칠 것인가?)
마. 필요시간 (질문예, 하나의 툴을 소개하고 사용해보는 데 얼마나 수업시간을 필요로 하나?)
바. 그 외(위 내용 이외에 수업을 준비하면서 염두해 두어야할 것이나, 다른 아이디어)
사. 관련 자료(교실활용 사례나 블로그(영문) 포스트를 읽기 자료로 제공)





제가 작성 중인 구글문서는 링크를 통해서 누구나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누구나 '코멘트'를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코멘트 작성요령 : 글의 일부분 블락지정 - 우클릭 - 코멘트 작성)

블로그에 공개함으로써 제가 기대하는 것들은 다음과 같습니다. 
1. 스스로 반드시 이 계획을 실행해나갈 긍정적인 압박이 된다.
2. 고로 내가 작성하는 해당자료의 질적 향상이 가능하다고 본다
3. 다양한 블로그 독자분들의 의견을 통해서 아이디어를 '변화/발전'시킬 수 있다.
4. 학생들의 의견 또한 수렴할 수 있다. 
5. 수정과정이나 변화과정 자체가 배우는 과정 자체가 학습의 한 방식임을 다시 확인할 수 있다. 
6. 내 블로그와 공개된 문서가 다양한 사람들의 '학습의 장'이 될 수 있다.

이 외에도 여러가지.. 더 많은 부분 기대하고 있습니다. 

주저하지 말고, 댓글 혹은 코멘트로 의견주시고, 
실행과정도 지켜봐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

덧.
그리고 계획을 발전시켜 나가는 데 계속해서 도움주시는 @ehrok님께 감사드립니다. :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토로록알밥 영어수업관련/Smart Tools slideshare, 공유, 교실, 구글닥스, 구글리더, 수업, 에버노트, 영어, 웹툴

[MeetingWords]인터넷에서 친구와 문서편집: 로그인 따위 필요없다 #샘_

2010.09.17 15:02
  • 사이트의 이름: MeetingWords.com
  • 웹사이트 대문 사진

  • 사이트의 주소 및 링크 : http://meetingwords.com
  • 사이트의 주된 목적 : 
    • 웹에서 원하는 사람들끼리 만나 문서 작성, 편집이 가능하다.
    • 외부문서를 import하거나, 작성한 문서를 export가능하다.
    • 회원가입이나, 로그인이 필요하지 않다. 
    • 작업중에 auto save기능을 제공한다. 
    • 편집하는 사람들을 색깔로 구별하게 해준다. 
    • pdf, microsoft word로의 export는 아직 지원이 되지 않는 듯 하다. 
  • 교실활용
    • 장점 : 학생들이 공통된 주제에 대해서 함께 작성, 편집해야 하는 일이 있을 경우에 쉽게 만나서, 대화하면서 문서 작업이 가능합니다. 학생들에게 Could computing의 개념을 체험해볼 수 있는 기회가 되고, 만약 교사와 함께 어떤 문서를 완성하거나 하는 것이라면, 더욱 즐거운 활동이 가능하리라고 봅니다. 수업 시간에 그룹당 한 대의 컴퓨터를 쓸 수만 있다면, 수업활동에서 필요한 답이나, 질문들을 실시간으로 작성하거나 올릴 수 있는 툴이 될 것 같습니다. 
    • 단점 : 아무래도, 학생들이 모두 컴퓨터를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는 점이 현실적으로 어렵겠네요. 

사용법 더보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토로록알밥 영어수업관련/수업방법 doc, Google Docs, meeting, words, 공유, 교실, 영어, 영어수업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