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의 나날 : 그림일기를 그릴 수 밖에 없었던 이유

2016.09.04 22:49

20160903 토요일 밤 9시 36분


소소책방에서 사온 ‘환자의 나날’을 손에 들었다가 결국 끝까지 읽었다. 양설탕(저자)님의 원고를 읽고 형언할 수는 없지만, 느낌이 팍 들어서 책으로 만들기로 결심했다는 조경국선생님의 말씀이 무슨 뜻인지 알겠더라. 

그림의 스킬로만 보자면 마쓰다 미리에 못하지만, 글은 훨씬 강력한 느낌이다. 전혀 무겁지 않은 데, 묵상집을 읽는 느낌. 긴글을 압축한 시를 읽는 느낌. 

나의 이야기를 쓴다는 것은 예술가에게는 매우 중요한 작업이라 생각한다. 예술가의 가치는 자신에게서 뿜어져 나오는 것들을 세상이 요구하는대로 거르지 않고 있는 그대로 세상에 내놓는 태도에 있다고 본다. 그런 점에서 양설탕 작가는 예술가답다. 

솔직하기만 하면 거칠기 쉽고, 나에 대한 이야기이기만 하면 지루하기 쉬운데, 부드럽고 흥미진진하게 이야기를 그려내고 그림을 써냈다. 좋은 책.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토로록알밥 Professional Development ,

티스토리 툴바